Přeskočit na obsah

삼달재 주어당

4,79(57 hodnocení)SuperhostitelSeogwipo-si, Provincie Čedžu, Jižní Korea
Celý penzion s hostitelem 의진
2 hosté1 ložnice1 lůžko1 koupelna
Celý dům/byt
Ubytování typu dům pro hosty budeš mít jen pro sebe.
Vylepšený úklid
Tento hostitel se zavázal k vylepšenému úklidu Airbnb v pěti krocích. Další informace
의진 je Superhost (superhostitelem)
Superhosts (superhostitelé) jsou zkušení hostitelé s vysokým hodnocením, kteří si dávají záležet na tom, aby hosté pobyt užili.
Storno podmínky
Možnosti zrušení tohoto pobytu se ti zobrazí, jakmile zadáš termín.
Domácí pravidla
Toto ubytování není vhodné pro děti do 12 let a hostitel nepovoluje domácí mazlíčky, večírky a kouření. Podrobnosti
주어당은 100년 된 제주돌집 삼달재의 독립 별채 2인실입니다. 하루에 두 분만 묵으시는 집이라 삼달재의 깊고 아늑한 제주 시골마당과 삼달부엌을 두 분만 오붓하게 사용하시게 됩니다. 낮이면 삼달재 마당에는 새소리가 가득하고 밤이면 하늘에서 쏟아지는 별빛이 가득합니다.

대문을 나서 조금만 걸어 나가면 세상에서 가장 넓은 바다, 태평양을 마주할 수 있습니다. 파란 물결을 쫓아 하얗게 넘실대는 바다를 향해 조금만 걸어 나가면 제주 해녀들의 숨비 소리가 끊이지 않는 주어코지를 만나게 됩니다. 주어코지 끝에 서면 온갖 상념들과 시름들을 날려 버리는 제주 바당의 노래가 쉬지 않고 불어 옵니다.

Prostor
주어당(駐魚堂)은 '삼달2리'의 옛이름은 '주어동(駐魚洞)에서 따온 이름입니다. 주어동이라는 말을 이름은 삼달리 앞바다가 물고기들이 서식하기 좋은 지역이라 붙여진 이름입니다. 주어당은 두 분만 사용하실 수 있는 독립 별채 건물입니다. 마을의 다른 집들과 조화롭게 외형은 평범하고 전형적인 제주 주택의 모습을 하고 있습니다만 실내는 나무와 벽돌을 조화시킨 현대적인 디자인으로 보다 안락한 분위기를 연출했습니다.

Přístup pro hosty
1. 주어당에 숙박하시는 손님들께서는 삼달재의 마당과 '삼달부엌'을 저녁 10시50분까지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식당'에선 가져 오신 음식을 드시거나 휴식을 취하실 수 있습니다. 가열을 통한 취사나 조리는 하실 수 없으나 전자렌지로 덥히거나 뜨거운 물을 부어 드실 수 있는 간편식 조리는 가능합니다.

2. 연박하실 때에도 기본적으로 오전 11시 경 수건, 쓰레기, 화장실 정리를 위해 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방해 받기 싫으신 경우, 먼저 말씀해 주시면 방해하지 않고 마른 수건만 전실에 비치해 드립니다.

Další věci, které stojí za zmínku
삼달재가 있는 삼달2리는 관광지가 아닌 제주 바닷가에 자리한 전형적인 정말 작은 시골 마을입니다. 따라서 카페, 식당 같은 편의 시설이 부족하고 폐점 시간도 제주시나 서귀포시 같은 도심에 비해 매우 이른 편입니다. 이 점 고려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아울러 주인이 밖거리 살림집에 살고 있어 필요하실 때 언제든 도움을 드릴 수 있습니다.
주어당은 100년 된 제주돌집 삼달재의 독립 별채 2인실입니다. 하루에 두 분만 묵으시는 집이라 삼달재의 깊고 아늑한 제주 시골마당과 삼달부엌을 두 분만 오붓하게 사용하시게 됩니다. 낮이면 삼달재 마당에는 새소리가 가득하고 밤이면 하늘에서 쏟아지는 별빛이 가득합니다.

대문을 나서 조금만 걸어 나가면 세상에서 가장 넓은 바다, 태평양을 마주할 수 있습니다. 파란 물결을 쫓아 하얗게 넘실대는 바다를 향해 조금만 걸어 나가면 제주 해녀들의 숨비 소리가 끊이지 않는 주어코지를 만나게 됩니다. 주어코지 끝에 서면 온갖 상념들과 시름들을 날려 버리는 제주 바당의 노래가 쉬지 않고 불어 옵니다.

Prostor
주어당(駐魚堂)은 '삼달2리'의 옛이름은 '주어동(駐魚洞)에서 따온 이름입니다. 주…
zjisti více

Uspořádání lůžek

Pokoj 1
1 dvoulůžko

Vybavení

Wifi
Parkování na pozemku v ceně
Fén
Věšáky
Základy
Topení
Klimatizace
Lékárnička
Hasicí přístroj
Bezplatné parkování na ulici

Vybrat datum příjezdu

Pro přesnou cenu zadej termín cesty
Příjezd
Přidat termín
Odjezd
Přidat termín

4,79 z 5 hvězdiček z 57 hodnocení

Čistota
Přesnost
Komunikace
Lokalita
Příjezd
Hodnota

Lokalita

Seogwipo-si, Provincie Čedžu, Jižní Korea

삼달재는 표선과 성산이 중간에 위치한 삼달 2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100여 가구가 사는 제주의 작은 바닷마을, 삼달2리는 아직까지 한적한 제주 시골마을의 모습과 정취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태평양 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만날 수 있고 바다로 나가는 해녀들의 행렬도 만날 수 있습니다.

봄이 되면 노란 유채와 연보라 들무 꽃이 해안가에서 바람따라 군무를 추고 여름에 들어서는 5월이 되면 달콤한 귤꽃향이 작은 마을에 가득합니다. 찬 바람이 불고 해가 눕기 시작하는 겨울이 시작되면 마을 곳곳에서 노랗게 익은 귤들과 물랭루즈의 무희처럼 화려하게 핀 억새들이 아침 햇살에 보석처럼 반짝입니다.

[주어코지]

코지는 육지가 바다고 길게 뻗어 나간 '곶'의 제주방언입니다. 삼달2리에도 코지가 있습니다. 마을의 옛 이름인 주어를 딴 주어코지가 그곳인데 삼달재에서 바닷가로 걸어 나가 오른쪽을 돌아보면 주어코지 초입에 서 있는 해녀의 집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 집 너머 발을 디딜 수 있는 곳까지 주어코지입니다. 파도가 조금 거센 날, 주어코지 끝에 서면 망망한 바다에 홀로 자유롭게 부유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혼탁하고 바쁜 도시 생활이 가져다준 어지럽고 삿된 생각들을 버리고 혼자 깊이 자연과 마주해서 생각의 깊이를 더하기에 좋은 곳입니다.


[신풍목장]

마을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는 제주에서는 유일한 해안목장인 '신풍목장'이 있습니다. 거센 바람에 초록 들판이 냉큼 바다로 뛰어드는 제주도에서 쉽게 보기 드문 풍광을 만나게 됩니다. 겨울에는 그 너른 초지에 그득하게 널어 놓은 귤껍질들이 꼬들꼬들 말라가며 넘실대는 주황물결을 만날 수도 있습니다.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폐교된 삼달초등학교를 루게릭병으로 굳어가는 몸을 움직여 사진작가 김영갑은 제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진전시관으로 만들었습니다. 단언컨대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은 제주에서 사람 손이 닿은 가장 아름다운 곳입니다. 그 아름다운 곳에 그의 젊음, 제주인의 혼, 제주의 바람이 만나 빚은 명품 제주 풍경사진들이 가득합니다.

이 외에도 성산일출봉, 섭지코지, 표선해변, 제주민속촌, 용눈이오름, 다랑쇠오름, 따라비오름, 조랑말박물관 등이 멀지 않은 곳에 있습니다.

삼달재에 짐을 풀고 아직 해가 떨어지지 않았다면 망설이지 말고 산책을 나가셔도 좋습니다.
삼달재는 표선과 성산이 중간에 위치한 삼달 2리에 위치해 있습니다. 100여 가구가 사는 제주의 작은 바닷마을, 삼달2리는 아직까지 한적한 제주 시골마을의 모습과 정취를 간직하고 있습니다. 아침마다 태평양 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만날 수 있고 바다로 나가는 해녀들의 행렬도 만날 수 있습니다.

봄이 되면 노란 유채와 연보라 들무 꽃이 해안가에서 바람따라 군무…

S hostitelem 의진

Členem od leden 2015
  • 61 hodnocení
  • Totožnost ověřena
  • Superhostitel
삼달재를 찾아 주셔서 고맙습니다. 당신의 바쁜 일상에 따뜻하고 부드러운 쉼표가 되길 바라는 삼달재, 그 깊은 마당에 오늘도 제주 햇살이 가득합니다.
Během tvého pobytu
삼달재는 도심의 바쁜 생활에서 벗어나 조용한 여행을 계획하신 분들께 편안한 휴식, 깨끗하고 안락한 잠자리를 나누고자 마련된 숙소입니다. 게스트께서 먼저 찾으시거나 특별한 사안이 없는 한, 게스트께 주인이 먼저 연락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행과 관련된 주인의 조언이 필요하시거나 숙박하시는 동안 주인의 도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 말씀해 주세요. 성심성의껏 응대해 드립니다. 안거리 살림집으로 오시거나 전화나 문자 주시면 됩니다.
의진 je Superhostitel
Superhostitelé mají mnoho zkušeností, dostávají vysoká hodnocení a jsou mistry v poskytování nezapomenutelných pobytů.
  • Jazyky: English, 한국어
  • Index odpovědí: 90%
  • Rychlost odpovědi: během několika hodin
Aby byla tvá platba chráněna, nikdy nepřeváděj peníze ani nekomunikuj mimo webové stránky či aplikaci Airbnb.

Důležité informace

Domácí pravidla
Příjezd: 16:00–22:00
Odjezd: 11:00
Nevhodné pro děti a kojence
Nekouřit
Zákaz domácích mazlíčků
Večírky nebo akce zakázány
Zdraví a bezpečnost
Závazek k dodržování vylepšeného úklidového procesu Airbnb. Další informace
Platí zásady Airbnb ohledně sociálního distancování a další pokyny související s COVID-19
Detektor oxidu uhelnatého
Detektor kouře
Storno podmínky

Podívej se na další možnosti v destinaci Seogwipo-si a okolí

Další ubytování v destinaci Seogwipo-si: